본문 바로가기

좋은 생각2

오늘도 선택할 권리 아이들이 어렸을 때 유모차에 태워 산책이나 볼일을 보러 가는 길이면 으레 마주치는 어른들의 반응은 주로 세가지였다. 그저 예쁘다고 웃어주거나 손을 흔들어주시는 경우, "지금이 제일 예쁠때네" 하며 조언 반, 칭찬 반 섞인 말을 건네는 경우, 그리고 "이럴땐 이렇게, 저럴땐 저렇게" 하며 일장연설 또는 혀 차는 소리를 늘어놓는 경우. 그땐 그랬지, 요즘 가정폭력 또는 아동학대 케이스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아이들에 대한 어른의 관심은 늘 필요하다지만, 어른들은 왠만하면 한눈에 알아본다. 이 아이가 적당한 케어와 보호를 받으며 자라고 있는 아이인지 아닌지를. 우리집 아이들은 단체생활을 모두 4세에 시작해 아이들과의 동반외출이 잦았기에 개인적으로는 어른들의 육아조언을 많이 경험해 본 케이스이다. 좋은 말씀을 건.. 2022. 4. 18.
이제는 정말 벗어던져야 할 때가 왔다 몸에 걸치고 있는 것을 생각하고 오셨다면 정말 죄송하다. (나만 음란마귀라고 생각할 필요도 없다) 글로 보여주는 것 중에 벗어던질 수 있는 것은 그리 많지 않다. 결국은 글을 통해 보여지는 것들일 뿐이니까. 가벼워지는 것이 뭔지 몰랐다 정말이다. 가벼워지려면 벗어던져야하고 내려놓으려면 필요없는 것들을 버려야한다는, 굳이 가르쳐주지 않아도 당연한 1 더하기 1은 2 같은 이야기인데 어떻게 벗어던지고, 어떻게 내려놓아야하는 것인지 몰랐다. 그러다 문득 허상을 써온게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부캐의 시대라고 하지만, 부캐이든 아니든 그 중에 진짜 내가 없다면 어떤 캐릭터도 소용이 없는게 아닐까 하고. 삶의 역할들 다 빼고 진짜 나, 삶은 연극이라고도 했고, 결혼생활은 연극일 수도 없다고 했다. 둘 다 동의한다... 2022. 4.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