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후감2

죽음의 수용소에서, 빅터 프랭클 나를 죽이지 못하는 것은, 나를 더 강하게 만들 뿐이다 위 문구는 니체의 유명한 인용구이다. 미국의 팝가수 켈리 클락슨의 Stronger 이라는 노랫말에도 같은 얘기가 나온다. What doesn't kill you makes you stronger 자신만의 토크쇼에서 보여주는 호탕함과 소탈함에 괜스레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게도 하는 켈리 클락슨은 미국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 출신이라 당시 데뷔는 당연했고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랜시간 동안 스스로의 상처에 잠식되어 슬럼프를 겪느라 장기간 활동을 하지 못하기도 했다. 그 상처들을 노랫말처럼 딛고 일어서 이젠 훨씬 가벼워진 표정으로 본인의 생활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죽음의 수용소에서]의 저자 빅터 프랭클이 얘기한 마지막의.. 2022. 4. 27.
인생잠언, 리처드 템플러 '나를 진심으로 걱정해주는 잔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겠다'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어야겠다' 라는 두가지 생각들이 감사하게도 주어지는 시간들을 살아내다보니 점점 짙어진다. 그래도 아직 철들긴 멀었지만. 나를 진정으로 위하는 잔소리는 시간이 지날수록 여운이 짙어진다는 것을, 참 어리석게도 진정으로 위하는 사람들이 점점 사라진 후에야 깨닫게 되었다. 찐 잔소리는 점점 고파지는데, 괜찮은 어른이 되어야한다는 무게는 그와 반대로 점점 더 무거워질 때, 기댈 수 있는 지혜가 있다면 씁쓸함은 어느정도 위로가 되는 것 같다. 모두가 같다, 180쪽 사람의 마음이란 참 알기 어려워서 진정으로 위해주는 타인을 만나면 고마움을 느끼면서도 의아함을 가지게 된다. '사기꾼은 아니겠지' 라는 생각은 덤이기도 하고. 이 책의.. 2022. 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