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후감8

김경일의 지혜로운 인간생활, 김경일 심리학이 마냥 어려운 학문이 아님을, 우리 생활에 정말 필요한 분야이며 널리 활용되고 있음을 알리고 선입견의 벽을 낮춘 역할을 한 사람은 김정운 교수님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호문쿨루스 라고 불리지요, 이 모델을 처음 보게 되었던 것도 김정운 교수님의 강연을 티비로 시청하면서 였습니다. 김정운 교수님은 워낙 달변가이기도 해서 강연이 재미있기로 유명했지요. 일반적으로는 높게 느껴진 심리학이라는 분야에 대한 벽이 낮아진 뒤 우리나라에서 심리학의 대중성을 더 넓혀주신 분이 김경일 교수님과 허태균 교수님이 아닐까해요. 개인적으로 정말 재미있게 듣고 보는 두 교수님들의 강연들과 저서이지만, 이번에는 김경일 교수님의 [지혜로운 인간생활] 을 읽고 정리해봅니다. 우리 인생은 결국 좋은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이 아닐까요?.. 2022. 12. 6.
사업을 한다는 것, 레이 크록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후, 제한된 언론정보를 제공받는다고 안타까움을 받던 러시아 국민들이 전쟁통에 아쉬워하던 소식이 있었습니다. 바로 맥도날드 매장이 러시아에서 철수한다는 것이었지요. 맥도날드 매장은 세계적으로 냉전분위기가 옅어지면서 오픈된 러시아 경제에 자본주의의 상징처럼 등장했던 존재이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맥도날드는 자본주의의 상징이자 미국 내에서도 벤처기업의 상징이었고, 현재도 그러합니다. 블로그에서 리뷰한 적 있었던 [웰싱킹]의 켈리최 회장님도 멘토로 여기신다는 분이 바로 지금의 맥도날드를 만든 레이 크록 회장님이지요. 쉰이 넘은 나이에 발견하고 시작했던 맥도날드의 가장 첫 시작과, 지금의 맥도날드가 있기까지 거쳐왔던 희노애락, 승패들이 기록되어 있는 책 [사업을 한다는 것] 입니다... 2022. 11. 27.
부의 변곡점, 정윤진 인생이 다 그런거 아니겠냐고, 좋은 일 있으면 슬픈 일 있는거고, 상승세 타면 내려갈 일 있는거라고, 자연의 이치같은 일을 새삼스레 변곡점이라 표현할 필요가 있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게 과연 자연의 이치일까요? 하락세에서 끊임없이 아래로 내려가 지하세계 바닥을 찍고 올라오는 것이 당연한지, 혹시 개인의 노력으로 덜 내려갈 수도 있는지. 시계추는 양 극단을 오갈 뿐, 중앙에 멈추는 시계추는 건전지가 없어 멈췄거나 고장난 시계인 경우에만 해당하듯 반대쪽 끝점을 찍고 빨리 돌아올 수 있는 방법이 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변곡점 일찌감치 수포자의 길을 걸어서 변곡점이라는 단어와는 그닥 친하지 않습니다. 살면서 변곡점이라는 말을 언제 써봤을까, 싶어 찾아봤습니다. 이 책의 저자는 참 많은 경험과 실패를 차곡.. 2022. 11. 5.
부의 원천, 타라 스와트 오래 전부터 많은 사람들에게서 회자되는 책 [시크릿]에서도, 그리고 그 이후에 출간된 많은 자기계발서들이 본질적으로는 같은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리뷰했던 켈리최 회장님의 [웰싱킹]에서도 누누히 강조되던 세글자 시각화, 켈리최 회장님은 수년간 스스로 갈고 닦은 시각화 방법을 책을 통해 친절하게 전하고 계시지만 론다 번의 [시크릿]이 세상에 나왔을 무렵 들었던 생각과 비슷한 느낌을 가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과학적인 시각화 제목으로 얼핏보면 "부" 또는 "돈" 에 대한 이야기를 다룰 것 같습니다만, 결론적으로 켈리최 회장님의 [웰싱킹]과 닿아있는 부분이 많아 이어서 이야기하기 좋은 책인 것 같습니다. 이 책의 저자인 타라 스와트는 원래 정신과 의사였습니다. 현재는 마인드 코칭을 통해 시각화와 명.. 2022. 10. 24.